상도동성당

부활과 다알리아 꽃 > 사목단상

본문 바로가기
left_menu

 

사목단상 오늘의 강론 신앙상담 기도청합니다 [ 샬롬 ]
사목단상

사목단상

부활과 다알리아 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임상만 작성일18-04-10 15:36 조회570회 댓글2건

본문

영국의 고고학자들이 이집트의 피라미드를 연구할 즈음, 그 안에서 미이라를 발견했다. 그런데 그 미이라의 손에는 한 줄기 꽃이 있었다. 하지만 그 꽃은 외부의 공기를 접촉하는 순간 산산이 부서지고 꽃씨만 남았다.

후에 고고학자들은 3천 년이 넘은 그 꽃씨를 영국으로 가지고 와서 심었는데 싹이 트고 잎이 나서 아름다운 꽃이 피었다. 지금껏 영국에서는 볼 수 없었던 전혀 새로운 꽃이었다. 그 꽃을 '다알'이라 부르게 되었다. 우리나라에서 '다알리아'라고 부르는 꽃이다.

따지고 보면, 사람마다 자기 손에서 놓지 않으려는 것들이 있다. 어떤 사람은 권력이요, 어떤 사람은 명예요, 어떤 사람은 돈이다. 그런 것들은 씨앗이나 향기가 없기 때문에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자신을 비참하게 만든다. 요즘 상황을 보면 그 비참함의 주인공들이 자주 등장한다.  그러나 씨앗이 있는 꽃은 언젠가 다시 피어날 수 있기에 아름다움을 대물림할 수 있다. 현재는 비록 어둠속에서 빛이 보이지 않지만, 언젠가 어두운 껍질을 깨고 아름답게 다시 태어날 수 있기에 새 생명의 거룩함을 간직하고 있는 것이다.

지금껏 무심히 지나쳐 버린 '다알리아 꽃'을 보면 문득, 부활이 생각나는 건 이런 스토리 때문인지도 모른다. 우리 인생도 마찬가지이다. 내 속에 부활의 씨앗이 있다면 언젠가는 어둠을 깨고 아름답게 꽃을 피우는 날이 반드시 오고야 말 것이다. 

댓글목록

김수영님의 댓글

김수영 작성일

마음에 간직하겠습니다.
다알리아 꽃말이 "감사"~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신길완님의 댓글

신길완 작성일

다알리아 꽃이 참 예븐데 그런 비밀이 숨어있어군요....부활의 씨앗을 심기위한 마음가짐과 행동이 우선되어야 하겠네요~  말씀 감사합니다!!!

“나는 착한 목자다. 나는 내 양들을 알고 내 양들은 나를 안다.”(요한 10.14)
우리 모두는 교회 공동체의 구성원입니다. 사제의 사목적 방침과 신자들의 삶과 신앙은 이해와 일치를 이루는 것이 이 공동체를 건강하게 할 것입니다.
이 공간을 통해 사제의 사목적 방향을 함께 공감하고, 신앙인의 삶 속에서 예수님의 가르침을 실천할 수 있도록 합시다.



TODAY
89
TOTAL
236,549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